본문 바로가기
Image result for 최재우

음주·추행혐의' 최재우, 촉망받던 기대주서 영구제명…김연아까지 ...

2018.03.15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기대를 모았던 모굴스키 기대주 최재우와 김지헌이 음주 및 폭행·추행 등의 이유로 대한스키협회로 부터 영구제명 중징계를 받았다. 


대한스키협회는 "지난 12일 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최재우, 김지헌의 영구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두 선수는 선수 자격 박탈은 물론 향후 국내에서 스키 지도자로도 활동이 불가능하다. 

최재우와 김지헌은 지난 3일 일본 아키타현 다자와코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 월드컵 모굴 경기에 출전했다. 최재우와 김지헌은 대회 기간 경기를 마친 뒤 술을 마시고 숙소로 복귀, 여자 대표 선수들에게 술을 함께 마실 것을 요구하면서 추행, 폭행 등 물의를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재우는 모굴 스키 간판으로 평창올림픽 기간 중 한국 설상의 메달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2차 결선에서 점프 후 착지하다 넘어지며 실격해 12위로 올림픽을 마무리했다. 

최재우는 네 살부터 스키를 타기 시작해 캐나다 유학 당시 "귀화를 고려해보라"는 제의까지 받았을 정도로 특출난 재능을 보였다. 특히 이번 올림픽을 앞두고 본인 역시 "술과 친구를 끊고 차도 팔았다.

SNS도 그만뒀다"며 "이번 올림픽은 나 자신과의 대결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비록 아쉬운 착지실패로 메달권에 들지 못했지만 2차 예선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최선을 다했던 최재우에게 팬들은 큰 박수와 응원을 보냈다. 

협회도 다방면으로 최재우를 지원하며 큰 기대를 걸었지만, 올림픽을 앞두고 끊었던 술이 문제를 일으키며 최제우가 다시 스키를 타는 모습은 보기 힘들게 됐다.


이 가운데 과거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를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게시물이 재조명되고 있다.

2014년 최재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짜 여신이었다”는 글과 함께 김연아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같은 날 최재우는 “아침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진이 있지만 난 이게 더 좋다”는 글과 함께 손연재 동영상을 추가로 올렸다. 해당 글에 손연재 전 체조 선수는 “ㅋㅋㅋㅋ”라는 댓글을 달아 논란이 확대됐다.

해당 글에 대해 ‘김연아 선수를 조롱하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고, 최재우는 “연재와 같은 소속사이고 친구라서 소치올림픽에 가기 전 내 부탁에 응원 영상을 찍어준 것”이라며 “(김연아 조롱 논란은) 정말 오해고 진심으로 김연아 선배님을 존경한다”고 부인했다.




Image result for 최재우

관리자 조회 수: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