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 올림픽 결산 메달 마다 연금은 어떻게 될까 ?

2018.02.26

 

 끝나지 않은 평창···3월 9일 평창 패럴림픽이 이어간다


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동안 전 국민은 컬링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개회식 전인 지난 8일부터 폐회식이 열린 25일까지 18일 동안 매일 평창 올림픽 경기가 펼쳐져, 사람들을 TV 앞으로 모여들게 했다. 


컬링 인기의 스타트는 믹스더블의 장혜지-이기정이었다. 평창 올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정식 종목이 된 컬링의 믹스더블 종목에서, 장혜지-이기정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세계의 강호들과 대등한 컬링 경기를 펼치며 컬링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아쉽게 4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장혜지-이기정이 끌어 올린 컬링 인기를 이어받은 것은 남자 컬링 팀과 여자 컬링 팀이었다.


남자 컬링팀은 대회 초반 4연패 뒤 이후 5경기에서는 4승1패의 좋은 성적을 거두며 한국 컬링의 저력을 증명했다. 조금만 일찍 대회 환경에 적응할 수 있었다면 남자 컬링도 충분히 준결승 진출을 노려볼 수 있었다. 


여자 컬링팀은 남자 컬링팀의 아쉬움을 깨끗하게 씻어냈다. 대한민국은 여자 컬링팀의 첫 경기가 있던 지난 15일부터 결승전이 열린 25일까지 '영미'와 함께 했다.


여자 컬링팀은 예선 첫 경기부터 세계랭킹 1위 캐나다를 격파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3차전부터 9차전까지 7연승을 거두며 예선 1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컬링팀이 승승장구하자 대한민국의 시선이 모두 컬링장으로 쏠렸다. 


여자 컬링팀에 대한 관심은 선수 개개인의 인기로 이어졌다. 주장이자 스킵인 김은정은 안경과 날카로운 눈빛 덕에 '안경 선배'라는 별명을 얻었다. '안경 선배'가 목이 터져라 외쳤던 '영미'는 전국적인 유행어가 됐다. 


봅슬레이 4인승, 남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등 3개의 은메달은 금메달보다 값진 것이었다는 평가다.


봅슬레이 원윤종 팀의 은메달은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를 통틀어 첫 메달이라는 역사적인 사건이었다. 또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이상호 선수의 은메달은 한국 스키 역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었다.


금메달 8개, 은메달 1개 동메달 8개 등 20개의 메달로 종합 4위에 오르겠다는 당초 목표에는 못 미쳤으나 사상 최초로 6개 종목에서 메달을 따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커진 성적이었다.


평창 동계 올림픽 메달, 그 의미는 설명이 필요없다. 4년간 흘린 눈물과 땀방울의 보상이다. 하지만 포상금은 다르다. 어느 단체에 속했느냐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나란히 해당 종목 아시아 최초의 은메달을 거머쥔 이상호와 여자 컬링 대표팀을 보면 대비가 극명하다. 평창 올림픽 스노보드 평행 대회전에서 대한민국 역사상 첫 메달이자 아시아 최초의 은메달을 거머쥔 이상호는 돈방석에 앉게 됐다.


대한스키협회는 평창 올림픽 메달을 목표로 금메달 3억원, 은메달 2억원, 동메달 1억원의 포상금을 내걸었다. 다른 종목의 협회보다 큰 금액을 포상금은 내건 것은 선수들의 동기부여를 고취하기 위해서였다. 


이상호는 기적 같은 은메달을 따내며 2억원도 함께 손에 넣게 됐다. 여기에 문화체육관광부가 제공하는 은메달 연금 점수 70점, 연금 월 75만 원(일시금 5,600만 원), 포상금 3000만원도 함께 받는다. 


이상호는 이번 은메달로 약 2억8000만원에 가까운 포상금 및 연금을 수령할 수 있다. 여기에 각종 후원금과 스폰서 계약 등을 더하면 그 숫자는 더욱 올라갈 수 있다.


반면 여자 컬링 대표팀은 그만큼의 고생을 보답받지 못한다. 컬링 연맹은 계속된 내분으로 지난해 대한체육회로부터 관리 단체로 처분을 받았다. 


컬링연맹은 선수들에 이렇다할 지원 조차 하지 못했다. 당연히 포상금 지급 계획도 세우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컬링 대표팀은 기본적으로 문체부에서 제공하는 포상금 3000만원을 얻는다. 


후원사 포상도 논의 중이다. 여기에 이번 대회에서 얻은 인기로 각종 방송출연과 광고계약 등도 물밀듯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작 자신들의 성과를 가장 축하해줘야 할 해당 연맹으로 부터는 아무런 포상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감동을 이어갈 패럴림픽이 개막한다.

관리자 조회 수:95